[누구차] '슈퍼카 마니아' 베컴이 최근 타는 애마는?

베컴, 카타르월드컵 홍보 모델 등장…다수 슈퍼카 보유
최근 마세라티 MC20·그레칼레 구입
특유의 우아함과 스포티함 조화가 특징
  • 등록 2022-11-26 오전 10:00:00

    수정 2022-11-26 오전 10:00:00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세계적인 슈퍼스타이자 전설적인 축구 선수 데이비드 베컴이 ‘2022카타르 월드컵’을 홍보하는 광고 모델로 나섰습니다. 베컴은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했는데요. 팬들은 월드컵 시즌 베컴이 모습을 드러내자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최근 베컴은 이탈리아 럭셔키카 브랜드 마세라티의 글로벌 홍보대사로도 얼굴을 비추고 있죠.

데이비드 베컴과 마세라티 MC20 (사진=마세라티)
마세라티는 지난해 베컴을 글로벌 앰배서더로 선정하고 그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베컴은 전무후무한 축구계 슈퍼스타인 만큼 부와 명예를 모두 지닌 유명인사인데요. 그런 만큼 고가의 자동차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으로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마니아로 알려져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 페라리, 포르쉐, 애스턴마틴, 롤스로이스 등 럭셔리카 브랜드의 차량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 베컴이 최근엔 마세라티를 타고 나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마세라티는 지난해 12월에 ‘MC20 폴리세리에 에디션 포 데이비드 베컴’을 공개했는데요. 베컴과 마세라티 디자인 센터가 함께 디자인한 차량입니다. 베컴은 자신의 제2의 고향인 마이애미에 대한 감정을 담았다고 하지요.

MC20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포츠카’를 수상한 바 있는 모델로 108년 역사를 가진 마세라티가 변화와 혁신을 보여주기 위해 내놓은 전략 모델입니다. MC20은 마세라티가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생산한 네튜노(V6 3.0L) 엔진을 탑재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2.9초만에 가속하는 성능을 냅니다. 최대 시속 325km, 630마력을 발휘하는 엔진도 탑재했죠.

마세라티는 MC20을 개발할 때 운전자가 안정적인 속도감을 느낄 수 있도록 유체역학 시뮬레이션을 하는 데만 2000시간(1000회) 이상 쏟아부었다고 합니다. 스포츠카의 감성을 보여주는 ‘버터플라이 도어’도 인상적이죠.

MC20의 국내 가격은 3억 900만 원부터 시작합니다. 마세라티는 내년 초 지붕이 열리는 슈퍼 스포츠카 ‘MC20 첼로’도 국내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전동 접이식 유리 지붕은 시속 50km 이하에서 12초 만에 여닫을 수 있다고 하네요. 고분자 분산형 액정(PDLC)을 통해 유리를 투명 또는 불투명 상태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차체는 가볍고 단단한 탄소섬유로 제작된 것이 특징입니다.

데이비드 베컴과 마세라티 SUV 그레칼레 (사진=마세라티)
최근 베컴은 마세라티의 두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그레칼레’를 타고 나타났는데요. 그레칼레는 중형 SUV로 르반떼의 뒤를 잇는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차명은 ‘지중해의 강력한 북동풍’이라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그레칼레는 MC20의 성격을 많이 가져온 데 르반떼와 차이가 있다고 하네요.

그레칼레는 국내에도 내년 초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입니다. 국내에선 △300마력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장착된 GT 버전 △330마력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장착된 모데나 버전 △MC20와 같은 네튜노 엔진을 기반으로 530마력의 V6 엔진이 장착된 고성능 트로페오 버전 등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9900만 원부터입니다.

그레칼레 트로페오 경우 최고속도 285㎞/h, 제로백 3.8초의 성능을 갖췄습니다. 기존 마세라티 모델과 비교하면 실내가 가장 크게 달라진 모습입니다. 브랜드 최초로 아날로그가 아닌 디지털 시계를 적용했고 취향에 따라 스킨 등을 변경할 수 있는 디지털 화면,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했습니다. 12.3인치 중앙 디스플레이, 8.8인치 컴포트 디스플레이로 기존보다 디지털화된 요소를 크게 늘려 고객 편의를 높였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