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이테크놀로지, 글로벌 2차전지기업에 126억 장비공급(종합)

  • 등록 2022-12-08 오전 8:34:40

    수정 2022-12-08 오전 8:34:40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디에이테크놀로지(196490)는 국내 글로벌 2차전지 기업과 126억원 규모 원통형 배터리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따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2차전지 제조 기업과 작년에 이어 대규모 배터리 장비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2차전지 수요가 본격 확산됨에 따라 공급 기업의 해외 공장 원형 배터리 조립 라인에 들어가는 핵심 장비를 납품하게 됐다. 계약기간은 지난 7일부터 오는 2023년 6월24일까지다.

회사 측은 원통형 배터리 장비의 최근 수주는 지난해 12월이었으며 수주 규모는 92억원이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전기차 제조사의 배터리 공급 등을 위해 국내 2차전지 기업들의 미국 공장 증설이 본격화되면서 원통형 배터리 장비에 대한 발주규모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이에 따라 2024년에는 최소 2배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디에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번 수주에 이어 빠른 시일내에 비슷한 규모의 수주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원통형 배터리 장비의 수주 규모는 지난해의 2배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노칭, 스태킹 장비에 이어 당사의 핵심 제품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