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폭우에 부침가루·막걸리·슬리퍼 잘 팔렸다

CU 가루류 120.7%, 막걸리 38.4%↑
GS25 간편식·주류 매출 40%↑, 슬리퍼 689%↑
남부권은 썬케어, 얼음컵, 빙과류 매출 크게 올라
  • 등록 2022-08-15 오후 2:29:03

    수정 2022-08-15 오후 2:29:46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최근 큰 비가 내린 서울·경기·인천 등 중부권 편의점에서 밀가루, 막걸리, 슬리퍼 등의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오는 날은 파전에 막걸리’란 공식이 그대로 들어맞은 것이다.

고객이 편의점 CU에서 막걸리와 부침가루 등을 장바구니에 담고있다(사진=CU)
비오는 날 ‘파전+막걸리’ 판매 늘었다

15일 CU에 따르면 밀가루, 부침가루 등 가루류의 매출은 전주 대비 무려 120.7%나 껑충 뛰었고 막걸리 매출도 38.4%로 크게 올랐다. 맥주 1.6%, 와인 2.9%, 소주 5.9% 오른 것과 대비된다.

우천으로 생활 반경이 좁아지면서 가까운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도 늘었다. 도시락 27.2%, 김밥 23.4% 등 간편식품 매출이 큰 폭으로 올랐고 일부 오피스가에서는 점심시간에 하루치 재고가 모두 동날 정도로 직장인들이 몰렸다. 이와 함께 냉장간편식 20.9%, 국·탕·찌개류 19.3%, 냉동만두 19.2% 매출이 상승했다.

집중 호우로 신발과 옷이 젖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평소와 달리 양말 52.9%, 속옷 39.7% 매출이 크게 오른 점도 특이점이다. 장마 기간 매출이 가장 높은 우산과 우비도 각각 227.3%, 249.7%의 가파른 신장률을 보였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007070)은 큰 비가 내린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서울, 경기, 인천 등 중부권에 위치한 편의점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간편식ㆍ주류 등과 함께 슬리퍼, 방수팩 등 이색 상품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큰 비로 집콕족이 늘면서 도시락 등 간편식과 라면 매출은 직전 월 동기 대비 43.9%, 40.2% 각각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막걸리 (42.1%)를 포함한 주류 매출도 동반 성장 추세를 보였다. GS25는 많은 비로 배달 등도 원활하지 않아 집 근처 편의점을 찾아 먹거리 등을 구매한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기간 슬리퍼, 수건 매출은 각각 689%, 514% 크게 올랐다. 이는 비오는 날 매출 특수 상품으로 꼽히는 우산(368%), 우의(247%) 매출 증가율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많은 비로 휴대전화 등 전자제품을 보호하기 위한 구매가 몰리면서 방수팩 매출은 무려 501% 늘었다. 방수팩은 물놀이 여행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GS25가 하절기 시즌 한정으로 운영하는 상품이다. 이 외에도 정전 등을 대비하려는 수요로 양초, 보조 배터리 매출은 404%, 171% 동반 신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객이 GS25에서 ‘유어스 슬리퍼’를 구매하고 있다(사진=GS25)
남부지방은 폭염에 차가운 상품, 썬케어 제품 매출 신장

낮 최고 기온이 34도에 육박한 폭염이 계속된 남부 지역은 무더위를 식히기 위한 차가운 상품들의 매출 상승이 두드러졌다.

CU는 제주도 등 남부권 편의점은 얼음컵, 빙과류 매출이 67.7%, 51.1% 신장했고 썬케어 상품은 무려 129% 신장했다고 밝혔다.

GS25는 편의점의 대표 여름 상품인 컵얼음 28.8% 아이스드링크 27.7%, 아이스크림 18.8%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이온음료 25.5%, 생수 20.5%, 탄산음료 16.4% 마실거리들의 매출도 두 자릿수 신장률을 나타냈다.

윤현수 BGF리테일 영업기획팀장은 “전국 방방곡곡에 위치한 편의점은 날씨에 따라 소비 동향이 즉각적이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비 채널”이라며 “CU는 지역별 날씨 상황에 따라 맞춤형 상품 구색 및 영업 전개를 통해 고객 편의를 돕고 점포의 매출 활성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