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로 7번 형사처벌인데..또 3세 여아 추행했다

재판부 "13회 걸쳐 형사처벌 전력" 징역 5년 선고
  • 등록 2022-12-06 오전 9:57:18

    수정 2022-12-06 오전 9:57:18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수차례 성범죄로 형사처벌을 받고도 또다시 여아를 강제 추행한 남성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5일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형사1부(재판장 허정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성적 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과 공연음란 등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7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과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함께 명령했다.

앞서 A씨는 지난 8월 전남 고흥군 한 항구에서 공중화장실로 향하는 한 여성을 몰래 따라가 훔쳐보고, 같은 날 저녁 처음 본 3세 여아의 머리를 쓰다듬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미 성범죄로 7차례 형사처벌을 받았음에도 누범 기간 중 반성하지 않고 이 같은 범행을 지속해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각 범행의 경위와 내용, 방법 등을 비춰볼 때 그 죄질이 굉장히 불량하다”며 “피고인은 13회에 걸쳐 형사처벌 전력이 있고 동종전과 형사처벌이 7회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