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가기 쉬워진다...국도 59호선 산청 구간 개통

대전~통영고속도로와 연결...해당 구간 운행시간 3분의 1 단축
경사로 줄여 사고 위험도 ↓
  • 등록 2022-09-20 오전 11:00:00

    수정 2022-09-20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국토교통부는 21일 오후 세 시부터 국도 59호선 경남 산청군 삼장면~금서면 6㎞ 구간을 개통한다.

이번에 개통하는 구간은 대전-통영 간 고속도로 산청나들목(IC)와 지리산 국립공원을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새 도로가 뚫리면 해당 구간을 운행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20분에서 6분으로 줄어든다. 그만큼 수월하게 지리산 국립공원을 여행할 수 있다.

사고 위험성도 줄어든다. 국토부는 3㎞ 길이 산청터널을 개통하고 경사를 최소화해 교통사고 위험 요소를 줄였다. 기존 도로는 급커브가 많고 결빙·비탈면 붕괴가 자주 일어나 교통사고가 잦았기 때문이다.

2016년 4월 시작한 이번 구간 공사엔 6년 5개월 동안 1073억원이 투입됐다.

양희관 국토부 도로건설과장은 “이번 삼장~산청 구간 개통으로 국도 59호선 이용객들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경남 산청군 국도 59호선 산촌교차로.(사진=국토교통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