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청계천 노점 불지른 50대 男 구속

A씨, 현조건조물방화 등 혐의
신당역 인근 등 4곳서 잇따라 방화
  • 등록 2023-01-25 오후 2:25:44

    수정 2023-01-25 오후 2:25:44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설 명절 당일 서울 청계천 일대에서 연쇄 방화를 저지른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혜화경찰서는 설 명절에 청계천 일대에서 여러 차례 방화를 저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일반건조물방화)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설 명절 당일인 지난 22일 오전 1시부터 3시 사이 서울 중구 퇴계로 소재 상점 앞에 높인 폐지에 불을 붙이고 자전거를 타고 이동해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 황학동 상가 건물 앞, 종로구 창신동 상가 건물, 숭인동 골목 등 4곳에 잇따라 방화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초 소방당국에 접수된 화재 신고는 3건이었으나, 소방당국 출동 없이 자체 진화된 1건이 A씨의 범행으로 파악됐다. 이 화재들로 상가 내 가게와 인근에 쌓여 있던 박스 등이 일부 탔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1·2차 사건 관할인 서울 중부경찰서와 공조, 폐쇄회로(CC)TV 분석·통신수사 등을 통해 범행 14시간 만에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의 불만으로 인한 불특정 다수 대상 연쇄 방화사건으로, 명절 특별형사활동 중이던 형사인력을 집중 투입해 추가 피해를 예방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