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판토스, ‘물류센터 포장재’ 화학 원료→재생 원료 전환

오는 7월부터 재생 스트레치 필름 도입해 사용
LG화학에서 PCR 원료 공급받아 물류통이 생산
AJ네트웍스가 공급…자원순환 생태계 조성 보탬
“지속 가능 글로벌 선도 물류기업으로 자리매김”
  • 등록 2023-06-08 오후 3:58:25

    수정 2023-06-08 오후 3:58:25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LX판토스가 물류센터에서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 포장재를 전량 친환경 소재로 전환한다. 기존 화학 원료 기반의 포장재를 재생 원료로 만든 친환경 포장재로 대체해 녹색 물류를 실천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X판토스는 지난 7일 AJ네트웍스·물류통과 함께 ‘녹색물류 실천 및 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친환경 부자재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LX판토스는 오는 7월부터 전국 물류센터에 재생 스트레치 필름을 도입해 사용한다. 앞서 LX판토스는 최근 시화MTV센터 등 주요 물류센터에서 재생 스트레치 필름을 시범 사용했으며, 화학 원료 기반의 일반 제품 대비 품질에서 차이가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전국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재생 스트레치 필름을 전면 도입하기로 했다.

물류 부자재 전문기업인 물류통은 LG화학(051910)으로부터 공급받은 PCR(사용 후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을 선별-분쇄-세척 등 재가공을 통해 플라스틱 알갱이 형태의 초기 원료로 변환하는 재활용 기술) 원료로 재생 스트레치 필름의 생산을 맡고, 종합 유통기업인 AJ네트웍스는 이를 LX판토스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스트레치 필름은 물류센터나 산업현장에서 적재된 물건들이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하는 데 사용되는 물류 포장용 비닐랩이다. 주로 폴리에틸렌(PE) 제품이며 일회성 소모재로 한번 사용 후 대부분 폐기되고 있다.

LX판토스가 국내에서 연간 사용하는 스트레치 필름 물량은 약 200톤(t)으로, 이를 모두 펼쳐서 이어 붙이면 길이가 2만3000킬로미터(km)에 달한다. 3사의 이번 협력으로 물류 산업에서 급증하고 있는 배송 폐기물을 줄이고 대·중소기업 간 상생을 통한 자원순환 생태계 조성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맹윤주 LX판토스 경영지원실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물류 산업 내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구축하고 탄소 저감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LX판토스는 환경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의 개발을 통해 지속 가능한 글로벌 선도 물류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LX판토스는 스트레치 필름 외에도 물류 산업 내에서 일회성으로 사용되는 여러 부자재의 친환경 전환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LX판토스는 올해 발간한 회사의 첫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사람과 지구를 위한 가치 전달자’(Value Deliverer for People and the Planet)라는 ESG 경영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김형진(왼쪽부터) AJ네트웍스 본부장, 맹윤주 LX판토스 경영지원실장, 김도원 물류통 이사가 7일 서울 종로구 LX판토스 본사에서 ‘녹색물류 실천 및 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위한 친환경 부자재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X판토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