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뉴 스페이스' 국토위성 활용 첫 세미나 개최

  • 등록 2023-02-01 오후 2:34:01

    수정 2023-02-01 오후 2:34:01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국토교통부는 이달 2일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지자체에서 지역별로 특성화된 ‘위성정보 활용 국토관리 세미나’를 연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제주 세미나에서는 국토위성 활용정책, 빅데이터 구축·활용, 도시관리기술 등 국토위성 활용방안과 국토관리 활용 관련 기술개발 등을 논의하고, 산·학·연·관의 전문가 토론을 진행한다. 위성정보는 기상·국방·통신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작황을 예측하는 ‘스마트농업’, 도시의 변화를 분석한 ‘도시계획 수립’ 등 활용범위가 늘어는 추세다.

국토부는 앞서 2021년 3월 국토위성 1호를 발사했다. 위성영상을 국토모니터링, 자원 관리, 각종 재난·재해 대응 및 공간정보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으로 제공 중이다.

강주엽 국토교통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 지자체에서 국토위성 활용이 확산되도록 산·학·연·관 우주산업 관계자들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가겠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